청와대 “윤미향 거취 공식회의서 논의 한적 없다”

기사입력 2020.05.20 11:1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0-05-20 11;12;44.PNG

 

 

청와대는 정의기억연대 운영 관련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윤미향 당선인의 거취와 관련해 내부 공식 회의에서 논의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논의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지난 19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일일 상황점검회의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와 관련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논의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공식 회의에서 이같은 사안이 안건으로 올라온 적도 없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아직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 소명이 완료되지 않았고 민주당 지도부 차원에서의 논의가 다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청와대 내부적으로 거취 정리 기류로 비춰질 경우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 뒤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나아가 한·일 위안부 문제 해결 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청와대는 더욱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윤 당선인 관련 논란에 대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앞으로 할 국정과도 관계가 없어서이고 정리된 입장도 없다. 당에서 충분히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이번 논란이 장기화된다면 국정 운영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편집부 기자 enewsgiude@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가이드 & newsguide.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