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삭발에 청와대 "대화로 해결.."

기사입력 2019.09.17 09:25 조회수 23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9-17 13;23;58.PNG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규탄 및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후 5시반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현안브리핑에서 황 대표의 삭발 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한 과정을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수보회의(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나자마자 강기정 수석을 불러서 황교안 대표의 삭발과 관련해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하라고 해 강 수석은 바로 황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에 전화로 ‘국회가서 만나 대통령 뜻 전달하겠다’고 했으나 만나지 않겠다고 거절했다”며 “강 수석이 다시 분수대에 가서라도 만나겠다고 했으나 그 역시 정중히 거절해 애초 청와대 춘추관에 와서 오후 4시50분경(삭발식 10분 전) 대통령 입장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그런데 (강 수석이 기자 브리핑을 하기 직전에) 갑작스레 만날 수 있는 자리가 생길 것 같아 바로 분수대 앞에 가서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을 전달하고 삭발을 제고해달라고 요청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에 황 대표는 조국 장관 파면을 요구했고, 강 수석은 ‘잘 전달하겠다’고만 하고 헤어졌다”고 설명했다.
 
한 기자는 브리핑에서 ‘황 대표가 삭발을 한 이유는 조국 장관 임명의 강행인데, 이에 대한 대통령과 청와대의 입장이 나와야 한다’, ‘염려와 걱정이 아니라, 대통령과 청와대의 조국 임명 반대에 대한 진단은 뭔가’라고 질의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따로 그에 대한 말씀은 없었다”며 “산적한 민생현안이 무척 많고, 이런 것들(조국 임명에 반대여론 등)을 그냥 두는 것이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서로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황 대표에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지 풀텍스트를 달라는 요청에 고 대변인은 “구체적인 워딩을 드릴 것은 없고,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달했다고만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뉴스가이드 편집부

 

[편집부 기자 enewsgiude@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가이드 & newsguide.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